회원 가입에는 이메일 주소 외에 어떤 신상 정보도 필요하지 앟습니다.
똥개네집 통합검색
편집자 광장
책마을 소식
진로 상담
출판실무 Q&A
예비편집자 공부방
강의실
참고자료
비평적 산문
출판칼럼
매체 비평
인물론 & 인터뷰
사적 진술
주목을 바라는 글
저작목록
똥개와 수다떨기
일상 속 단상
퍼온글 모음
노출광의 일기
똥개를 소개합니다
똥개의 즐겨찾기

  노출광의 일기  Exhibitionist diary
함께 나누고 싶은 사적인 에피소드와 상념, 근황 등을 편하게 올려두겠습니다.
로그인하시면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.
[자의식의 덫] 습기찬 고목나무.. (11.8.29.)
작성자 똥개 작성일 2014-03-02 05:19

고목이 아주 바짝 말라버리면.. 맨들맨들해서 차라리 보기 좋은데...

습기가 차면, 시커매져서 아주 보기 흉하고.. 음습하고 심란하다...

 

이 말을 듣는데... 그 의미가 아주 가슴 한가득.... 확연한 이미지로 들어온다..

이건 지금 바로 내 상태다. 무릎을 칠 수밖에...

 

무슨 얘기냐고? 중년의 몸... 더 정확히는 '성'에 관한 얘기다.

그냥 적당히 알아서 짐작하시길....더 자세한 설명은... 좀 삐리리한즉...

 

맞아.. 맞아. 이미 고목이 되어버렸다면.. 차라리.. 그냥 바짝 말라버리면..

아무 문제가 없으련만... 마르긴 말랐는데...

습기가....가시질 않으니... 더 추레하고 흉하고.. 음습하기만 하다....

 

원래부터가... 끈적끈적한 건 딱 질색이고 뽀송뽀송한 게 좋건만....

그래도.. 젊을 때는 ..마음가는 만큼 몸도 갔으니.. 그런대로 뽀송뽀송 ... 을 유지할 수 있었는데...

나이들어 몸이 무너질수록... 점점..  질척질척해지기만 한다..

몸만큼 마음도.. 말라버려야.. 다시 뽀송뽀송해질 텐데..

내가 도 닦는 수행자도 아니고. 죽기 전에.. 되겠나.. 그게.. 어디..

글타면 뽀송뽀송해지긴 틀린 건가.. 점점 더.. 질척해지기만 하면서? 에고....

 

참..........사는 게 별게 아니다...

목록